무제 문서
 
 
 
작성일 : 10-07-26 18:58
사산 "아라메길"을 아시나요?
 글쓴이 : 천리향
조회 : 3,383  
   100721(석간)_해안누리길_52개_노선_선정(해양정책과).hwp (6.0M) [0] DATE : 2010-07-26 18:58:59
국토해양부는 
동,서, 남해안의 해안누리길 52개 노선을 선정하여
지난 20일 발표했는데요,
충남에서는
서산 아라메길이 유일하게 표함되었습니다.

참고로 서산 아라메길은
서산시 부석면 사기리에서 간월도리까지 이어지는 길이 19.6km이며,
전체구간을 걷는데 6-7시간 남짓 걸린다고 하네요.


다음은 관련 소식입니다.

파도와 함께 걷는 해안길 생겼다

- 국토해양부 “해안누리길” 52개 노선 선정 -

 게시일: 2010-07-21 06:00  조회수: 2252

 아름다운 해안을 따라 걸으며 맛있는 해산물도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도보여행 명소가 생겼다. 국토해양부(장관 정종환)는 동··남해안을 걸어서 돌아볼 수 있는 52개소의 아름다운 해안길을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지난 3월부터 11개 시·도 36개 시··구에서 추천한 168개 노선을 대상으로 도보성, 안전성, 접근성, 경관성 등을 심의하고, 여행작가, 여행전문기자 등의 현지답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52개(총 505km)의 해안길 노선을 선정한 것이다.

 제주도는 올레길 코스를 포함한 21개 노선을 추천하여 9개소가 최종 선정되었고, 강원지역은 관동별곡 팔백리길 전 구간을 추천하여 역시 9개 노선이 선정되었다.


 그밖에 지역별로 선정된 노선을 보면, 전국에서 가장 긴 해안선(6,419km/전국의 50%)을 보유하고 있는 전남지역 12개소(128.6km)를 비롯하여, 경남 5개소(34.3km), 경북 4개소(40.6km), 부산 4개소(33.6km), 경기 3개소(21.9km), 인천 2개소(18.4km), 울산 2개소(7.6km), 충남 1개소(19.6km), 전북 1개소(18km)가 최종 결정되었다.


 한편,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해안도보여행길의 이름으로서 ‘해안’과 마음껏 맛보다, 즐기다 는 의미의 순우리말 ‘누리’를 합쳐 ‘아름다운 해안을 다 누리면서 걸을 수 있는 길’이란 뜻의 “해안누리길”로 결정하였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이번 해안누리길 선정사업은 해안지역의 자연환경을 훼손하지 않고 자연 그대로의 도보 여행길을 제시한 점이 주목된다.


 인위적으로 걷기 길을 조성하는 대신에, 자연적으로 형성되어 있거나, 이미 개발된 바닷가 숲길, 산책길, 마을길 중 걷기 편하고 주변경관이 우수하며 해양문화·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길을 찾아내 널리 알리는데 주안점을 두고 추진한 것이다.


 국토해양부는 선정된 52개 해안누리길에 대해 난이도, 주변 관광지, 맛집, 숙박지와 같은 코스정보를 수록한 홍보책자를 8월중 발간할 계획이며, 지역축제와 병행한 걷기행사 개최와 노선별 스토리 발굴을 통한 관광상품 개발도 추진할 예정으로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앞으로 ‘해안누리길’ 로고를 제작하고 답사 인증제도를 마련”하는 한편, “지자체와 함께 관광패턴 등을 모니터링하여 발전방안을 마련하는 등 선정된 노선을 계속 관리하고 새로운 노선도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